반지 박탈' 청원에 약혼녀 살해협박까지..대니 그린의 수난

홈 > 게시판 > 오늘의 뉴스 > 농구
오늘의 뉴스

반지 박탈' 청원에 약혼녀 살해협박까지..대니 그린의 수난

MASTER 0 15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역사에 남을 영웅이 될 수도 있었지만, 역적이 되고 말았다. LA레이커스 가드 대니 그린 이야기다.

'토털프로스포츠' 등 현지 언론은 11일(한국시간) 그린이 겪고 있는 수난을 소개했다.

그린은 전날 열린 NBA 파이널 5차전 마이애미 히트와 경기에서 4쿼터 종료 10초를 남기고 3점슛을 시도했다. 세 명의 수비수에 둘러싸인 르브론 제임스가 그에게 절묘한 패스를 연결했고, 그린은 와이드 오픈 상태에서 3점슛을 시도했다.

우승 확정 기회를 살리지 못한 대니 그린이 비난의 화살을 한몸에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대로 들어갔다면 레이커스의 우승이 확정되는 상황, 그러나 슛은 빗나갔다. 통산 2회 우승 경험에 3점슛 성공률 40%를 자랑하는 베테랑이지만, 영웅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레이커스도 108-111로 지며 우승 확정 기회를 놓쳤다.

이후 레이커팬들의 비난을 집중적으로 받고 있는 상황. 그런데 일부는 선을 넘었다.

청원 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는 '대니 그린은 레이커스가 2020년 NBA 파이널에서 우승을 차지할 경우 우승 반지를 받아서는 안된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만 명이 넘는 성난 팬들이 여기에 동의했다. 이정도는 애교다. 그린의 약혼녀의 소셜미디어로 몰려가 살해 협박을 하는 이들까지 등장했다.

그에게 패스를 연결한 제임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나는 그를 믿었고, 우리는 그를 믿었다. 그저 잘 안됐을뿐이고, 이를 받아들여야한다"는 소감을 남겼다. greatnemo@maekyung.com





원본출처 -  https://sports.v.daum.net/v/20201011135101760
0 Comments